• 목록
  • 아래로
  • 위로
  • 0
  • title: 황금 서버 (30일)ocs155
  • 조회 수 84

한 남학생이 사람이 많은 버스를 탔다.

 

버스를 타고 가고 있는 중 버스가 급정거를 하게 되었는데

뒤로 넘어가면서 할머니에게 살짝 기대게 되었다.

 

학생은 할머니에게 죄송하다고 말하려는데,

할머니가 무섭게 노려보며

"학상, 이거 성폭행 아녀?"하시는 것이 아닌가.

 

순간 당황한 남학생 얼굴이 새빨개지며

"~ 저 그게 아니고...“

 

말도 못하고 있는 사이 할머니가 다시 한번 노려보며,

"학상, 이거 성폭행 아니냐고?"

 

사람들이 모두 쳐다보기 시작하고, 남학생은 더욱 시뻘개졌는데,

 

"학상, 내 다시 묻걷는디 이거 정말 성폭행 맞어?"

 

더욱 더 난감해져 가는 남학생.

 

그때, 남편인 듯한 할아버지가 뒤에서 나오시며 왈,

학상, 이거 성북행 아녀?”

  

댓글 0

권한이 없습니다.